나는 정치인 교체가 아니라 세상 교체를 원합니다. 그래서 진짜 진보 이재명과 심상정을 지지합니다. - UQSS -



신간 소개, '그가 그립다' 노무현 5주기 에세이집


[바로가기]


유시민, 조국, 정철, 신경림, 정여울, 류근, 한홍구, 노경실 등 스물두 명이 그려낸 희망의 미학. 안될 것을 알지만 그른 것에 대항하는 용기, 인간에 대한 예의와 가치를 수호하는 정의로움, 그 무엇보다 사람을 위해 불의를 참지 않겠다는 소신을 관철시키려 했던 사람, 노무현. 그의 삶과 정신 속에서 찾아낸 희망의 불씨를 스물두 가지의 빛깔로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리고 그 희망의 불씨를 간직한 채,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 살아가리라는 굳은 다짐 역시 활자 위에서 피어나고 있다. 그렇게 그는 우리 곁에 없지만, 여전히 우리 곁에서 살아 숨 쉬고 있다고 저자들은 말한다. 독자들이 책의 여운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게 한정 수량의 북 테마앨범이 CD로 제작되었고, QR코드를 이용하여 인터넷에서 음원을 내려 받을 수도 있다. 이 테마앨범은 조관우가 부르는 동명의 노래 [그가 그립다]를 타이틀곡으로 한다.





[바로가기]


인문고전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 이 책은 헤겔의 저작에 대한 획기적인 번역으로 이름높은 일본의 철학자 하세가와 히로시가 쓴 독서에세이다. 안정된 사고의 리듬, 격조 있는 문장, 잔잔한 통찰로 엮은 철학고전 읽기의 좋은 본보기이기도 하다. 지은이는 15권의 고전을 인간, 사색, 사회, 신앙, 아름다움의 5개 카테고리로 구분해 읽어나가면서 느낀 바를 기존 번역본을 인용하며 소개한다.

이 책에서 다룬 고전들은 희랍 고전에서 20세기 프랑스 철학서는 물론이고 사회과학서나 논어, 문학작품 등에 걸쳐 있다. 하나같이 읽어서 재미있고 그 느낌을 글로 써서 더욱 즐거운 책들이다. 지은이는 이들 작품이나 작가에 대해서도 교과서적인 소개보다는 비판적인 태도로 자기 나름의 사색을 심화시키는 소재로 활용한다.

그래서 이 책을 읽다보면 지은이와 함께 생각하고 지은이가 던지는 질문에 독자 나름의 답을 떠올려보는 기분이 들고, 그만큼 즐거운 사색의 시간이 된다. 셰익스피어 <리어 왕>, 데카르트 <방법서설>, 플라톤 <향연>, 공자 <논어>, 루소 <사회계약론>, 존 스튜어트 밀 <자유론>,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의 기록>, 아우구스티누스 <고백>, 파스칼 <팡세>, 보들레르 <악의 꽃>, 메를로퐁티 <눈과 정신>등이 지은이가 엄선한 고전들이다.





[바로가기]


비룡소의 그림동화 시리즈 189권. 볼로냐 아동도서전 Most Unique Books 5 선정도서로, 남극기지의 요리사 이언과 아기 펭귄 폴이 친구가 되어 버려진 펭귄 알들을 부화시키고, 모두가 행복한 남극을 만들어가는 재미난 이야기를 독특하고 다양한 표현 기법을 통해 정성스럽게 담아낸 그림책이다. 평면 일러스트와 입체, 반입체 모형이 어우러진 장면을 만들고, 사진을 찍고, 그래픽 작업을 가미하여 완성한 장면 장면들에 작가의 애정과 열정이 가득하다.

이 책은 센우 작가의 첫 그림책으로, 오랫동안 국내외 애니메이션, 영화, 디자인 분야에서 아트 디렉터로 일했던 경험과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세계 여러 나라 출판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애니메이터, 디자이너 등으로부터 많은 관심과 찬사를 받고 있다. 2013 볼로냐 아동도서전에서는 총 23개국으로부터 출판 검토 요청을 받았고, 그 밖에도 중국 도서전, 런던 도서전, 밀라노와 피렌체 등에서 개최되는 아트 북 페어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 때문에 버려진 알들을 홀로 돌보던 아기 펭귄 폴이 대원들의 도움으로 알들을 지켜 내고, 펭귄들과 사람들이 어우러져 행복하게 살아가는 판타지를 담은 이 그림책은 재미와 감동을 줄 뿐만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에 대해서, 환경오염이나 사람들의 욕심으로 인해 살 곳을 잃어 가는 동물들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보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4.05.02 13:42 신고 [Edit/Del] [Reply]
    노무현 대통령 임기시절, 그때 전 중-고등학생이었는데,
    어른들 따라 그저 뭐만하면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 라는
    몹쓸 농담을 버릇처럼 그렇게 해댔던..ㅠㅠ(반성중입니다)

    지금 돌이켜보면 과연 그릇이 다른 사람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참.. 5년이나 지났는데도 아직 살아생전의 사진을 보면
    아직도 살아있는 느낌이 들어요.
  3. 2014.05.02 14:58 신고 [Edit/Del] [Reply]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4. 2014.05.02 16:07 신고 [Edit/Del] [Reply]
    한번 읽어봐야겠는데요 ^^ 덕분에 책 정보 잘 알아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5. 2014.05.02 17:30 신고 [Edit/Del] [Reply]
    좋은 책들이 많네요~ 연휴동안 놀 궁리만 했는데 책도 보고 그래야겠네요^^
  6. 2014.05.02 17:45 신고 [Edit/Del] [Reply]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지금 살아계셨어야 하는데....ㅜㅜ
  7. 2014.05.02 20:45 신고 [Edit/Del] [Reply]
    날이 갈 수록 빛을 발하는 노무현 대통령이십니다. ㅠㅠ
  8. 2014.05.02 21:36 신고 [Edit/Del] [Reply]
    후~ 그립네요 잘 보고 갑니다
  9. 2014.05.02 22:20 신고 [Edit/Del] [Reply]
    저는 개인적으로 동화책이 궁금해 지네요.^^
    캐릭터가 너무 귀여워요.
  10. 2014.05.03 22:49 신고 [Edit/Del] [Reply]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11. 2014.05.03 23:38 신고 [Edit/Del] [Reply]
    잘보고 갑니당~
    좋은 꿈 꾸시길 바랍니당
    Z
  12. 2014.05.04 01:06 신고 [Edit/Del] [Reply]
    요즘 특히 그분의 리더십이 회자되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더 그립고 안타까워요.
  13. 2014.05.05 08:55 신고 [Edit/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요즘 따라 더 생각나는.. 분이네요..
  14. 2014.05.05 15:51 신고 [Edit/Del] [Reply]
    소중한 정보 잘보고가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15. 2014.05.06 02:12 신고 [Edit/Del] [Reply]
    읽어볼만한 책이 너무 많은데 시간이 모자라군요 ..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
  16. 2014.05.06 11:30 신고 [Edit/Del] [Reply]
    벌써 5주기...
    '그가 그립다' 책으로 그분을 떠올려 보고 싶군요~
  17. 2014.05.06 22:24 신고 [Edit/Del] [Reply]
    좋은 책 리뷰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18. 2014.05.09 09:50 신고 [Edit/Del] [Reply]
    책 제목만 봐도 그리움과 아쉬움 모든 감정이 몰려오네요-
    좋은 책 만난 거 같습니다 이번 주말 어떻게 보낼지 정해졌네요^^
  19. MHN
    2014.05.27 20:58 신고 [Edit/Del] [Reply]
    글쓴이분 세월호 참사 이후 노오란 리본 열풍이 불자 그제서야 갑자기 마음 한켠에서 노오란 그분에 대한 그리움이 솟구쳐오르셨나봅니다 노오란 하나의 유행성 움직임에 당하셨습니다 이성적인 사고가 잠시 마비되어 감정의 노예가 되어버리셨군요 괜찮습니다 그것은 부끄러운것이 아닙니다 사실 다른 많은 분들도 당하셨거든요 세월호 노오란 리본덕분에 시계를 받고 논두렁에 버렸다는 노오란 그분 서민을 위해 무자비한 시위탄압을 펼친 그는 부정,부패와 전혀 관계없는 클린한 정치인이었으며 서민의 대통령이자 그리움의 대상이 되어버렸습니다 무서운 세상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